메뉴 건너뛰기

통합검색 입력 폼
잡코리아 주요 서비스
알바의 상식 albamon


게임뉴스 상세

조직적온라인해킹범들불구속[2보]

작성자
관련사이트 게임한국
작성일
2004-07-29

<2보>유저들 사이에서 한창 인기게임으로 사랑 받고 있는 ㈜몬스터넷이 서비스중인 이터널시티가 조직적인 해킹을 당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서울 강남경찰서 수사2계는 28일 온라인게임 ‘이터널시티”를 해킹, 1조7천억원(현금가치 9억원대)을 조직적으로 해킹해 1억여원을 팔아 부당이득을 챙긴 건축인테리어 A 회사 대표 이모씨(39)와 김모씨(27) 에 대해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보호에 관한 법률 위한협의(부정침입)등으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이모씨(30)등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경영난에 쪼들리자 지난 2월부터 본격적인 사이버머니 해킹에 나섰으며 평소 즐기던 이터널시티의 게임머니를 빼내기위해 전문 프로그래머인 김씨를 회사과장으로 영입했다고 밝혔다.이들은 2월 20일부터 7월18일까지 61회에 걸처 게임서버에 침투에 현금 9억원에 해당하는 사이버머니 1조 7천억원을 해킹한 혐의를 받고 있다.또한 이들은 이터널시티의 한 계정에 50억원 이상을 가질수 없다는 것을 알고 회사 직원까지 동원 게임머니를 분산했다. 회사직원과 가족등 63명의 주민등록번호를 이용 각계정마다 49억원을 분산시켰다.인테리어 회사직원들은 상당수가 불법인 것을 알고도 묵인했고 일부는 적극적으로 동조, 게임머니를 아이템 거래사이트에 판매한 것으로 알려졌다.이씨는 이렇게 벌어들인 게임머니를 타 유저들에게 팔아 현금으로 전환 후 개인부채와 직원들의 급료를 지급한 것으로 밝혀졌다.<3보 준비중>
게임한국 최병준기자 (ccbbjj@)

< 저작권자ⓒ게임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배너



퀵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