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통합검색 입력 폼
잡코리아 주요 서비스
끝이 다른 시작 JOBKOREA 알바의 상식 albamon


게임뉴스 상세

호요버스 '원신' 파격 재투자 '눈길'

작성자
관련사이트 더게임스
작성일
2023-11-29

호요버스가 '원신' 유저들을 위한 상시 운영 테마 카페 건물을 세우는 파격적인 재투자 행보에 나서 주목된다.

호요버스는 29일부터 서울 마포구 티바트타워에서 '원신' 테마 카페 '카페 인 서울'을 개점한다.

이번 테마 카페는 앞서 선보인 팝업 카페와 달리 무기한 운영된다. 특히 5층 규모의 건물 전체를 테마 카페로 만들었다는 점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건물 주소 역시 게임 속 세계를 반영한 '티바트타워'로 변경됐다는 것도 유저들 사이에서 일찌감치 알려지기도 했다. 또 건물 전체를 활용하는 만큼 이에 대한 매매 및 임대차 여부 역시 관심이 쏠리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해당 건물의 시세 역시 특정됐고, 회사 측의 행보가 놀랍다는 반응도 잇따르게 됐다. 막대한 비용을 들인 이례적인 재투자 사례로 팬층의 마음을 움직이기도 했다는 평이다.

이 회사는 개점에 앞서 매체 대상의 체험 자리를 마련했다. 이를 통해 이번 카페에 대해 수익 목적이 아닌 순수하게 유저 교류를 위한 기획이라고 밝혔다.

회사 측 관계자는 "유저 성원에 힘입어 "금이나마 보답하고자 시간 제약 없이 매순간 '원신'과 함께 멋진 추억을 만들 수 있는 상설 카페를 운영하게 됐다"면서 "다양한 볼거리와 이벤트, 먹거리들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테마 카페는 지하에 전시 및 대기 공간이 마련됐으며 1층부터 3층까지 좌석이 배치됐다. 건물 곳곳에는 일러스트 및 영상 등을 통해 '원신'의 다양한 매력을 담아냈다.

4층 이벤트존에서는 인형뽑기, 포토카드 제작 등을 즐길 수 있다. 특히 ‘도리의 복권’ 미니 게임의 등수에 따라 '1/7 피규어-엄월천권·응광' '유리잔 세트(GiGo-수메르)' '대형 아크릴스탠드(GiGo-수메르) 랜덤 1종, L자 화일, 성유물 스티커 랜덤 1종 등을 획득할 수 있다.

5층은 오픈을 기념해 특별 제작된 캔배지, 아크릴스탠드, 아크릴색지 등 수메르 테마의 다양한 굿즈가 판매된다. 구매 금액에 따라 쇼핑백, 여행일지, 책갈피 등을 추가 증정한다.

이번 시즌 테마 메뉴는 수메르 지역을 주제로 개발된 음료와 디저트, 식사류 등으로 구성됐다. 게임 속 요리를 모티브로 제작된 식음료를 현실에서도 만나볼 수 있도록 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이 회사는 첫 한달 동안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운영한다. 이후 운영 안정기 돌입 시 영업 시간을 "정한다는 방침이다. 또 오픈 초기에는 사전 예약제로 운영한다. 입장은 하루 5회에 나눠 진행되며, 보다 많은 이들이 방문할 수 있도록 이용 시간을 2시간으로 제한한다. 첫주는 타임당 65명씩, 둘째주부터는 70명씩 이용하도록 할 예정이다.

이 가운데 이미 내달 10일까지의 사전예약이 마감되는 등 팬층으로부터 기대감이 높게 나타나고 있다. 이 회사는 내달 6일 저녁 8시부터 사전예약을 접수한다. 이후 매주 수요일 예약을 받는 방안으로 수요를 관리하겠다는 계획이다.

이 회사는 오픈을 기념해 3주간 카페에 방문해 입장 대기하는 유저들에게 웰컴 투명 포토카드 7종 중 1장을, SNS에 테마 카페 이용 후기를 작성하고 현장 직원에게 인증하면 코스터 6종 중 하나를 증정한다. 또 1층 매대에서 메뉴 수령 시 직원에게 수메르 지역 캐릭터인 ‘나히다’ 혹은 ‘닐루’의 스킬 모션을 보여주면 추가 혜택을 제공하는 등 다채로운 이벤트를 개최한다.

이 작품은 출시 3년을 넘어선 가운데 꾸준히 인기를 끌며 장기 흥행작으로서의 면모를 과시하고 있다. 지난 2월 첫 매출 1위를 달성했으며 최근 4.2버전 업데이트와 맞물려 다시금 매출 선두 탈환에 성공했다.

이 같은 인기는 게임을 통한 콘텐츠가 인기를 얻은 것뿐만 아니라 온오프라인을 아우르는 다양한 측면에서의 재투자 역시 동반됐기 때문으로도 풀이되고 있다. 게임업계는 소통과 더불어 유저의 감성을 자극하는 행보가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 이 가운데이 회사는 팝업 스토어 운영을 비'해 대규모 오프라인 행사를 개최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세계관을 확대하거나 함께 즐기는 축제를 마련해왔다.

지난해 세빛섬에서 열린 여름 축제는 3만명이 몰리기도 했다. 또 올해 역시올림픽공원에서 최대 규모의 행사가 열리며 유저들에게 감동을 전했다. 이제 건물 전체 상시 운영되는 테마 카페를 마련하며 유저와 접점을 더욱 늘려가고 있다는 점에서 팬심 역시 더욱 단단해지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더게임스데일리 이주환 기자 ejohn@tgdaily.co.kr]



배너



퀵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