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통합검색 입력 폼
잡코리아 주요 서비스
끝이 다른 시작 JOBKOREA 알바의 상식 albamon 공모전·박람회 CAMPUS MON


게임뉴스 상세

[여기는 지스타] "'파라곤: 디 오버프라임' 연내 얼리 억세스 나서”

작성자
관련사이트 더게임스
작성일
2022-11-17

최용훈 넷마블에프앤씨 개발 PD

“현재 진행 중인 파이널 테스트 이후 연내 (‘파라곤: 디 오버프라임의) 얼리 억세스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17일 최용훈 넷마블에프앤씨 개발PD는 지스타에 출품된 ‘파라곤: 디 오버프라임’의 서비스 계획과 관련해 이 같이 말했다. 얼리 억세스를 통해 추가 검증이 필요한 다양한 오브젝트들이 준비돼 있으며 적절한 시기에 해당 오브젝트에 대한 개발 및 검증 작업에 돌입한다는 것. 또한 얼리 억세스 기간 동안 기존 공개돼 있는 오브젝트도 지속적으로 개선할 예정이다.

이 작품은 TPS와 MOBA 장르가 결합된 게임이다. 에픽게임즈의 ‘파라곤’ 판권(IP)을 활용했다. 각각 독특한 스킬을 가진 영웅 중 하나를 선택해 아군과 팀을 꾸리고 상대편 기지를 파괴하는 것을 목표로 삼는다.

최 PD는 게임의 전반적인 재미는 원작 ‘파라곤’에서도 이미 검증이 됐다고 말했다. 여기에 요즘 트렌드에 맞게 속도감과 긴장감, 전략적인 요소를 개선해 더욱 게임의 완성도를 높였다는 것. MOBA 장르 진입장벽 우려에 대해선 게임의 기본적인 콘셉트와 시스템, 흐름을 단계적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전반적인 튜토리얼 콘텐츠를 강화했다고 말했다. 또한 협동 플레이가 관건인 장르인 만큼 게임 내 타 유저들과 지켜야할 매너 등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안내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현재 이뤄지고 있는 파이널 테스트의 주요 변경점으론 작품명 변경을 비'해 새 캐릭터 9명, 맵 빛의 이그니스 추가, 경쟁전 모드 도입, 몬스터 대폭 추가, 각 영웅의 밸런스 "정 등을 언급했다. 이를 통해 기존 베타 테스트 유저들도 완전히 다른 환경에서 게임을 즐길 수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파이널 테스트 유저 반응으로 기대 이상이라는 목소리와 익숙한 룰을 활용한 액션감 넘치는 게임이라는 긍정적 목소리를 받고 있다고 답했다.

최 PD는“기본적인 기"는 페이 투 윈이 아닌, 게임의 다양한 즐길 거리를 지속적으로 제공하는 방향으로 설정하고 있다”고도 말했다. 이를 위해 작품 사업모델은(BM)은 개개인의 취향을 맞춰주는 스킨과 엠블렘, 이모티콘 등의 보" 아이템 등으로 구성하고 있다는 것. 특히 “게임의 밸런스에 영향을 주는 BM은 결코 도입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강"했다.

정식 서비스 후 e스포츠 계획에 대해선 스트리머 대회인 ‘자낳대’를 통해 가능성을 일차적으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게임과 동반해서 성장하는 e스포츠가 가장 이상적인 모델이라고 생각한다며 게임 성장과 발맞춰 e스포츠 영역 또한 점차 넓혀가는 방향을 생각 중이라고 답했다. 이와 함께 얼리 억세스 이후 꾸준한 대회를 통해 e스포츠에 대한 고유 영역 확립과 진정성을 알리는 방향을 추진할 예정이다.

그는 “최대한 많은 유저 분들이 만"할 수 있을 만한 게임성을 개발하는데 집중했다”고 언급했다. 다만 최대한의 결과물을 도출하는 것에 대한 제한된 시간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는 다른 개발업체 또한 겪고 있는 고충이라고 부연했다.

끝으로 최 PD는 “만감이 교차한다. 게임에 대한 진정성을 가지고 최선을 다했고, 전세계 유저 분들이 마음껏 즐겨주셨으면 좋겠다”며 말을 맺었다.

[더게임스데일리 강인석 기자 kang12@tgdaily.co.kr]



배너



퀵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