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통합검색 입력 폼
잡코리아 주요 서비스
끝이 다른 시작 JOBKOREA 알바의 상식 albamon 공모전·박람회 CAMPUS MON


게임뉴스 상세

111%, 신임 대표에 백영훈 넷마블 전 부사장 선임

작성자
관련사이트 더게임스
작성일
2022-05-12

백영훈 전 넷마블 부사장.

111%는 내달 1일자로 백영훈 전 넷마블 부사장을 신임 대표에 선임한다고 밝혔다.

백 신임 대표는 2003년 넷마블에 입사 이후, 모바일 사업총괄장, 넷마블 재팬 대표, 넷마블 앤파크 대표 등을 역임하며 18년 간 넷마블의 성장을 이끈 주역 중 한명이다.

특히 2012년 초대 넷마블 사업본부장으로서 ‘다함께 차차차’ ‘모두의 마블’ ‘레이븐’ 등의 히트작을 선보였다. 사업 총괄로서 일본 시장에서 '세븐나이츠' '리니지2레볼루션', '일곱개의 대죄' 등을 또한 웨스턴 시장에서 ‘마블퓨처파이트’ ‘리니지2레볼루션’ 등의 성공을 이끈 글로벌 모바일 게임 비즈니스에 정통한 인물로 평가받는다.

백 신임 대표는 이 같은 모바일게임 사업 전반에 걸친 풍부한 경험과 사업적 성취를 바탕으로 ‘랜덤다이스’ 판권(IP) 기반 게임들의 글로벌 성장과 보다 안정적인 "직 운영을 위한 전반적인 비즈니스를 총괄할 계획이다.

111퍼센트의 창업자인김강안 대표는 향후 최고크리에이티브책임자(CCO)로서 ‘랜덤다이스’ IP 기반의 신작 기획 및 개발에 집중한다. 이를 통해 ‘랜덤다이스: 디펜스’의 신화를 이어 나가기 위해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이에 맞춰 111퍼센트의 사업 구"도 개편된다. ‘랜덤다이스’ IP 기반의 게임인 ‘랜덤다이스: 디펜스’ ‘랜덤다이스: 워즈’를 제외한 111퍼센트의 다른 게임들은 최근 설립된 자회사 슈퍼매직으로 이관돼 서비스될 예정이다.

슈퍼매직은 기존 111퍼센트의 개발 철학과 전략을 그대로 이어받아 새로운 룰을 연구 및 검증한다. 이를 기반으로 가볍고 재미있는 캐주얼 게임들을 빠르게 제작해 나가는데 집중해 나갈 계획이다.

[더게임스데일리 이주환 기자 ejohn@tgdaily.co.kr]



배너



퀵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