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통합검색 입력 폼
잡코리아 주요 서비스
끝이 다른 시작 JOBKOREA 알바의 상식 albamon 공모전·박람회 CAMPUS MON


게임뉴스 상세

라인게임즈 '언디셈버' 기대작 면모 과시할까

작성자
관련사이트 더게임스
작성일
2022-01-13

라인게임즈가 임인년 새해 첫 기대작으로 꼽히는 ‘언디셈버’를 정식 론칭한 가운데 초반 흥행 여부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라인게임즈(대표 김민규)는 13일 멀티플랫폼 게임 ‘언디셈버’를 선보였다. 구글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 그리고 PC 클라이언트(라인게임즈 플로어)를 통해 크로스 플레이를 지원한다.

이 회사는 이날 0시부터 서비스에 돌입했다. 이 가운데 론칭 초반 쏠림 현상 등에 긴급 점검을 갖고 서버 안정화 작업에 나서며 긴밀한 대응을 보이고 있는 중이다.

니즈게임즈가 개발한 이 작품은 13번째 존재 ‘서펜스’의 부활을 막기 위한 ‘룬 헌터’의 스토리 기반 핵&슬래시 액션 RPG다. 전투와 파밍을 통해 수집한 장비와 룬을 "합해 ‘클래스(직업) 제한 없는 성장’을 즐길 수 있다.

지난해 언박싱 테스트(UBT)를 통해 호응을 얻은 이후 사전예약 신청자 300만명을 돌파하는 등 기대를 모아왔다. 또 새해 등장하는 신작에 대한 관심이 쏠리는 시기와 맞물려 이 작품이 더욱 주목을 받게 됐다는 평이다.

기존 MMORPG와 달리 핵&슬래시 장르를 내세운 것도 이 작품의 존재감을 더하고 있다. 최근 출시된 ‘디아블로2: 레저렉션’이 PC방 점유율 순위 상위권에 진입하며 핵&슬래시 장르에 대한 수요를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는 것도 눈여겨 볼만하다는 평이다.

핵&슬래시 장르는 기존 인기작의 마니아층이 견고하지만 새로운 판권(IP)의 신작을 찾아보기 어려워 정체됐다는 시각도 적지 않았다는 것. 때문에 이번 ‘언디셈버’가 이 같은 공백을 해소하며 반향을 불러일으킬 것이란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또 한국 게임 업체가 선보이는 신작이라는 것도 장점으로 여겨지고 있다. 기존 외국 업체들의 작품들과 비교해 보다 긴밀하게 소통하며 국내 유저들의 입맛에 맞는 콘텐츠와 서비스를 제공할 여지도 크다는 것.

앞서 개발업체인 니즈게임즈의 구인영 대표가 시사회를 갖고 UBT 이후 변경된 점을 소개하고 향후 방향성 및 작품 가치 등을 밝힌 바 있다. 특히 유저 피드백을 반영해 경매장 수수료를 절반으로 인하하고 재화 ‘루비’ 사용 방안을 확대키로 하는 등 론칭 전부터 소통 행보를 보여왔다는 것.

‘언디셈버’는 PC와 모바일의 크로스 플레이를 지원하며 게이밍 환경 측면에서도 핵&슬래시 유저층에게 매력적으로 다가오고 있다는 평이다. 특히 모바일 기기 성능을 기준으로 하향 평준화가 아닌 각각의 플랫폼에 적합한 환경을 제공한다는 점 때문에서다.

이 회사는 이를 위해 PC와 모바일 버전 리소스를 분리하며 PC 그래픽의 품질을 확보했다. 또 PC 환경에 최적화된 유저 인터페이스(UI)도 따로 준비했다.

해상도 범위도 ‘21대9 울트라 와이드 모니터’에서 즐길 수 있도록 "정키로 했다. 모바일 환경 역시 폴더블폰 등 최신 기기에서의 쾌적한 플레이를 즐길 수 있도록 UI 스케일을 개선키로 하는 등 신작으로서의 기대에 부응하는 모습을 보여줬다는 평이다.

그러나 론칭 첫날 몰리는 유저들로 인해 서버 접속이 원활하지 않은 상황은 이 회사가 해결해야 할 과제로 여겨지고 있다. 서둘러 안정화 궤도에 오르며 새해 첫 기대작으로의 행보를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더게임스데일리 이주환 기자 ejohn@tgdaily.co.kr]



배너



퀵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