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통합검색 입력 폼
잡코리아 주요 서비스
끝이 다른 시작 JOBKOREA 알바의 상식 albamon 공모전·박람회 CAMPUS MON


게임뉴스 상세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 경쟁 본격화되나?

작성자
관련사이트 더게임스
작성일
2021-11-29

블록체인 기능을 도입한 '미르4' 글로벌 버전

최근 블록체인 게임이대세로 떠오른 가운데 이를 론칭하기 위한 플랫폼 경쟁도 본격화되고 있다. 관련 업체들은 자사 플랫폼 론칭 게임에 대한 적극적 지원을 펼치며 주도권 확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2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최근 위믹스, 하이브, 인피니티 마켓 등 블록체인·대체불가능토큰(NFT) 관련 게임 플랫폼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플랫폼을 서비스하는 업체들은 외부 게임 개발업체와 협력을 통해 라인업 늘리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 중 현재 가장 두각을 나타내는 것은 위메이드의 위믹스다. 이 회사는 지난 2019년부터 위믹스(당시 위믹스 네트워크)를 통한 사업을 구축하며 플랫폼 라인업과 경쟁력을 높였다. 특히 올해 들어 블록체인 기능이 도입된 ‘미르4’ 글로벌 버전이 대성공하며 존재감을 부각시켰다.

지난달부터는 NHN, 액션스퀘어, 달콤소프트, "이시티 등과 차례로 협업을 맺으며 플랫폼 론칭 라인업을 늘리고 있다. 이 회사는 자사 플랫폼에 론칭되는 게임에 온보딩 및 서비스 사업제휴, 게임 개발 및 관련 기술 협력, 블록체인을 활용한 사업 및 서비스 등에 대한 전략적 지원을 펼치기 있다. 내년 말까지 위믹스 토큰을 기축통화하는 게임을 100개 서비스한다는 것이 이 회사의 목표다.

게임빌의 하이브 역시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 회사는 지난 3분기 당시 자체 토큰(C2X, 가칭)과 하이브를 결합해 독자적인 글로벌 블록체인 게임 생태계를 구축할 것이라 발표했다. 블록체인 기반의 글로벌 게임 플랫폼을 만들겠다는 것. 하이브 SDK를 활용해 글로벌 개발업체들과 오픈 플랫폼 얼라이언스를 지향하는 것이 이 회사의 사업계획이다.

게임빌은 현재 블록체인 생태계 구축의 최종 단계에 들어갔다고설명했다. 내년 1분기부터는 자체 개발한 ‘크로메틱소울: AFK 레이드’를 시작으로 최소 10여개의 블록체인 게임들을 선보일 계획이다. 또한 플레이투언(P2E) 게임에 필요한 거래 인프라를 비'해 K팝 아티스트들의 공연과 영상, 화보 등을 거래할 수 있도록 내년 1분기 NFT 거래소 오픈에도 나선다.

12월에는 디에프체인이 P2E 플랫폼 인피티니 마켓 알파 버전을 오픈한다. 이 회사는 드래곤플라이와 러쉬코인 재단이 설립한 "인트벤처다. NFT를 마켓에서 소환, 성장시켜 원하는 게임에 인챈트해 코인을 에어드랍 받는 형태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와 함께 지난달 개발을 완료한 자체 메인넷 BEBIT를 통해 각 게임별 코인 발행에도 나설 예정이다. 이 회사는 자체 메인넷 BEBIT를 통해 NFT 발행을 하게 될 경우 거래수수료 문제 해결 및 빠른 전송 속도를 가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5월에는 카카오게임즈가 자회사 프렌즈게임즈를 웨이투빗과 합병한 바 있다. 웨이투빗은 암호화폐 보라코인을 개발한 곳이다. 이 회사는 내년에 NFT 거래소를 선보일 것으로 알려졌다.

이 외에도 다수의 업체들이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 NFT 거래소 등 관련 게임을 담을 그릇을 만드는데 집중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플랫폼에 론치되는 게임의 수가 많아질수록 해당 플랫폼 및 자체발행한 토큰의 가치가 높아질 것으로 봤다.

다만 이러한 플랫폼들 중 아직 대형업체들의 게임을 입점시킨 곳은 없다고 설명했다. 해당 업체들이 블록체인·NFT 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서며 자체 플랫폼을 형성할 경우 시장 주도권이 단숨에 넘어갈 수 있다는 평가다.

여기에 국내 업체들뿐만 아니라 해외 주요 업체들의 플랫폼 입점을 독려하는 것도 중요하다는 평가다. 당초 P2E 게임은 국내에서 서비스가 불가능해 해외 시장을 타깃으로 삼아야 한다. 최근 한국 게임들의 해외 인기가 떨어진 상황에서 국내 게임만으로 라인업을 꾸리면 빛을 보기 힘들 수 있다는 것.

아울러 이미 론칭돼 있는 해외 시장의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과의 경쟁 및 수익화 모델 등 다양한 사안을 고려해 사업을 펼쳐야만 한다는 주문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경쟁력 있는 플랫폼 구축을 위해선 많은 수의 게임 및 다양한 콘텐츠가 필요하다”면서 “그러나 이를 자체 개발작으로만 채우기는 쉽지 않아 관련 경쟁은 갈수록 심화 될 것”이라고 말했다.

[더게임스데일리 강인석 기자 kang12@tgdaily.co.kr]



배너



퀵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