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통합검색 입력 폼
잡코리아 주요 서비스
끝이 다른 시작 JOBKOREA 알바의 상식 albamon 공모전·박람회 CAMPUS MON 나만을 위한 맞춤 학습 잡코리아 러닝


게임뉴스 상세

게임업체 장기 성장 위한 투자에 ‘뭉칫돈’

작성자
관련사이트 더게임스
작성일
2020-04-06

사진은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

게임업체들의 연구개발(R&D) 비용은 지출 항목 중에서도 크게 눈 여겨 볼 만한 부문이다. R&D를 통해 각 업체가 자체적인 개발력을 강화하는 한편 향후 성장 동력을 마련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최근 일부 게임업체들은 인공지능(AI) 분야에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나서&업계 안팎의 관심을 끌고 있다.&

넷마블은 지난해 연구개발비용으로 4589억원을 사용했다. 이는 전년동기 대비 11.13% 늘어난 수치다. 전체 매출 대비 비율은 21.06%에 이른다. 이 회사는 R&D 비용과 비율 등을 매년 높이고 있다. 2017년에는 12.86%(3119억원), 2018년 20.43%(4129억원)을 기록한 바 있다. 이 회사는 기술전략실, 마젤란실, 콜롬버스실, 빅데이터실 등 다양한 부서를 통해 연구개발을 수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이 회사는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 ‘BTS 월드’ 등 다수의 신작을 출시했으며 ▲ 게임 이상 탐지 시스템 ▲프로필 서비스 시스템 ▲게임 테스트 자동화 시스템 등의 실적을 거뒀다. 이 회사는 또 향후 최신 AI 기술을 활용한 프로젝트 연구에도 나설 계획이다.

엔씨소프트는 2019년 R&D 비용으로 전년동기 대비 12.73% 늘어난 3097억원을 사용했다. 이는 전체 매출 대비 18%에 이르는 수치다. 2017년과 2018년 전체매출 대비 연구개발비용은 16%를 기록했으나 지난해에는 2%포인트(p) 증가한 모습을 보였다. 이 회사 직원 중 R&D을 담당하는 인력은 총 2763명이다. 이러한 연구 개발 조직을 통해 이 회사는 ‘리니지’ 라이브케어 업데이트, ‘블레이드&소울’ 프론티어월드 업데이트, ‘리니지2’ 아덴 서버 공성전 등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였다.

NHN은 게임사업뿐만 아니라 다양한 기술 사업을 함께 펼치는 종합 IT 업체다. 이러한 회사의 정체성은 R&D 부문에서도 뚜렷이 드러났다. 지난해 이 회사는 ▲토스트 시큐어 키 매니저 서비스 ▲토스트 서비스 모니터링 서비스 ▲FDS 시스템 고도화 ▲빅데이터 쿼리 엔진 등을 개발했다. 이는 다른 업체들에 비해 IT 기술 개발 부문이 두드러진 모습이다. 또한 이 회사는 올해 ▲UEBA ▲ 페이코 포인트 카드발급시스템 구축 ▲공인전자문서중계자 시스템 개발 등에도 나설 예정이다. 이 회사의 지난해 R&D 비용은 전년동기 대비 4.23% 오른 1384억원을 기록했다.

펄어비스는 매년 R&D 비용을 크게 늘려가고 있다. 2017년 133억원 수준에서 2018년에는 442억원으로 증가했고 지난해에는 875억원을 급증했다. 이 회사에서 연구 개발을 담당한 인력은 지난해 기준 552명이다. 이러한 R&D를 통해 이 회사는 ▲실시간 전역광원 ▲절차적 오픈월드 레벨 생성 ▲멀티 플랫폼 게임엔진 개발 ▲차세대 UI 엔진 등을 성과로 거뒀다. 이 회사는 또한 향후 연구개발로 ▲차세대 콘솔 그래픽스 API 적용 ▲차세대 게임 엔진 플랫폼 확장 개발 등에 나설 예정이다. 이러한 계획을 콘솔 등 플랫폼 확대에 힘쓸 것이란 점을 예측할 수 있다.

컴투스는 지난해 5G 통신망을 활용한 클라우드 기반 게임의 연구개발을 완료했다. 또 ▲스마트폰 3D 렌더링 그래픽스 엔진 고도화 연구개발 ▲스마트폰을 보조하는 하드웨어 특화기능 연구개발 ▲매치메이킹 시스템 고도화 등의 연구를 시작해 현재 개발 중에 있다. 지난해 이 회사가 R&D에 사용한 비용은 582억원이며 이는 전체 매출 대비 12.4%에 이른다. 이는 전년대비 사용 금액(417억원)은 물론 전체 매출액 대비 비율(8.7%) 모두 증가한 수치다.

이 외에도 위메이드 295억원, 게임빌 238억원, 선데이토즈 80억원 웹젠 56억원 등 다수의 업체가 적게는 수 십 억원부터 많게는 수 천억까지 R&D 부문에 쏟아부으며 적극적인 투자에 나섰다.

업계에서는 각 업체의 적극적인 투자노력을 통해 장기적이고 안정적인 성장 동력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게임이 IT 기술의 총아라며 활발한 투자를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서도 주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더게임스 강인석 기자 kang12@thegames.co.kr]



배너



퀵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