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통합검색 입력 폼
잡코리아 주요 서비스
끝이 다른 시작 JOBKOREA 알바의 상식 albamon 공모전·박람회 CAMPUS MON 나만을 위한 맞춤 학습 잡코리아 러닝


게임뉴스 상세

컴투스, 스토리 게임 사업 속도 낸다

작성자
관련사이트 더게임스
작성일
2020-02-17

스토리픽
'스토리픽'

컴투스가 내달 스토리 게임 플랫폼 ‘스토리픽’을 론칭한다. 업계에서는 해당 플랫폼 론칭을 바탕으로 이 회사의 사업 확대에 속도가 날 것으로 보고 있다.

1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컴투스(대표 송병준)는&내달 스토리 게임 플랫폼 ‘스토리픽’을 론칭한다. 이 플랫폼은 총 15개의 게임을 제공하며 향후 추가 업데이트가 이뤄질 예정이다. 특히 이 플랫폼을 통해 제공되는 작품 중에는 넷플릭스 인기 드라마 ‘킹덤’을 소재로 한 게임도&포함된다.

이 회사는 국내 드라마 한류 열풍을 바탕으로 해당 사업을 글로벌로 확산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업계에서는 이 회사의 스토리 게임 사업 전개와 관련해 긍정적인 전망을 내놓고 있다. 해당 게임들의 경우 MMORPG 장르와 같이 출시 초반 큰 매출을 기록하는 것은 아니지만 충성도 높은 유저들을 다수 보유했기 때문이다.

컴투스는 이미 지난해 초 스토리 게임업체 데이세븐을 인수하며 사업 역량을 강화한 바 있다. 이 회사는 지난해 데이세븐 인수 후 스토리 게임 ‘워너비 챌린지’를 출시해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둔 바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스토리 게임 플랫폼이 론칭됨에 따라 이 회사의 해당 사업이 더욱 속도가 날 것으로 전망되는 것.

특히 컴투스는 자체적인 원천 스토리 발굴 환경 역시 갖춘 상황이다. 이 회사의 경우 매년 ‘컴투스 글로벌 게임문학상’을 치르고 있는 것이 그것이다. 해당 행사의 경우 게임 스토리 창작자를 육성하는 사회공헌적 의미뿐만 아니라 이 회사의 원천 스토리 확보에도 영향을 줄 것이란 설명이다.

업계에서는 스토리 게임 사업을 통해 이 회사의 사업 영역이 크게 확장될 것으로 보고 있다. 스토리 게임의 경우 자체적인 게임뿐만 아니라 드라마, 웹툰 등 다양한 영역으로 쉽게 확대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미 지난해 스토리 게임 ‘일진에게 찍혔을 때’의 경우 웹 드라마로 제작돼 인기리에 방영됐고 지난달 시즌2 제작이 결정됐다.

이 회사도 데이세븐 인수 당시 판권(IP) 사업 다각화에 나설 것임을 발표한 바 있다. 스토리 게임을 기반으로 웹툰, 웹 소설, 영화, 드라마 등 다양한 콘텐츠 분야로 사업을 확장하는 것을 기획하고 있다고 말한 것.

업계에서는 이 같은 사업 확대가 매출 다변화로 이어져 이 회사 실적 개선과 안정성 확보에 긍정정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고 있다.

[더게임스 강인석 기자 kang12@thegames.co.kr]



배너



퀵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