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통합검색 입력 폼
잡코리아 주요 서비스
끝이 다른 시작 JOBKOREA 알바의 상식 albamon 공모전·박람회 CAMPUS MON 나만을 위한 맞춤 학습 잡코리아 러닝


게임뉴스 상세

데브, 매출 늘었으나 적자 지속

작성자
관련사이트 더게임스
작성일
2020-02-10

데브시스터즈가 주력 작품의 인기에 힘입어 매출이 늘었지만&신작 준비 비용이 증가하며 적자를 지속하게 됐다.

데브시스터즈(대표 이지훈, 김종흔)는 10일 실적발표를 통해 지난해 매출이 전년 대비 5% 증가한 376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영업손실 216억원, 당기순손실 131억원을 기록하며 적자를 지속했다.

이 회사는 신작 출시 준비를 위한 개발 인력 확충으로 영업 비용이 증가돼 손실 규모가 확대됐다.

지난해 4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3% 증가한 117억원을 기록, 상장 이래 분기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대표작 ‘쿠키런: 오븐브레이크’의 호조가 이 같은 실적을 견인했다.

같은 기간 영업손실은 69억원을 기록했다. 마케팅 집행 및 비경상적인 비용 증가로 전년동기대비 손실폭이 커졌다. 또 투자자산 공정가치평가에 따른 금융 비용 증가 등으로 인해 당기순손실 116억원을 기록했다.

한편 데브시스터즈는 기존 주력 작품에 대한 새로운 콘텐츠 제공, 유저 소통의 기획 확대 등 이용자 경험을 다각적으로 충족시키며 상승 지표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또 ‘쿠키런’ 판권(IP) 기반의 프로젝트가 아닌 꾸미기 요소와 유저 간 커뮤니케이션을 중심의 두 작품을 통한 도전을 이어간다.

특히 내달 개발 자회사 루비큐브의 스타일링 모바일게임 ‘스타일릿’을 선보일 예정이다. 개발업체 버튼과 협업 중인 아바타 커뮤니케이션 게임 ‘파티파티 데코플레이’의 비공개 테스트도 조만간 진행한다.

&

[더게임스 이주환 기자 ejohn@thegames.co.kr]



배너



퀵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