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통합검색 입력 폼
잡코리아 주요 서비스
끝이 다른 시작 JOBKOREA 알바의 상식 albamon 공모전·박람회 CAMPUS MON 나만을 위한 맞춤 학습 잡코리아 러닝


게임뉴스 상세

‘라스트 오리진’ 중소업체의 새로운 생존전략 제시

작성자
관련사이트 더게임스
작성일
2020-01-21

스마트조이(대표 유지웅)는 모바일 게임 ‘라스트 오리진’이 서비스 1주년을 맞았다고 21일 밝혔다. 업계에선 이 작품이 중소업체의 새로운 생존전략을 보여줬다는 평가를 내리고 있다.

이 작품은 청소년 이용불가 등급의 미소녀 캐릭터 콜렉션 게임으로 인류 문명 멸망(포스트아포칼립스) 이후의 세계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특색 있는 일러스트와 스토리, 전략적 요소 등을 결합해 기존 작품들과의 차별화를 꾀했다.

이 작품은 지난해 1월 구글 플레이를 시작으로 3월 원스토어, 11월 애플 앱스토어 등에 각각 출시가 이뤄졌다. 이 중 구글에선 출시 6일만에 최고매출순위 6위를 기록하며 시장의 주목을 받았다. 현재에는 원스토어에 유저층이 집결돼 있는 상황인데 이날 오전 기준 인기 3위, 매출 8위를 기록하고 있다. 이 중 매출부문의 경우 대형 이벤트마다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높은 흥행여력을 보이고 있다. 아울러 이 작품은 라인게임즈의 자회사인 피그를 통해 일본 출시가 준비되고 있는데 해당 시장에서의 긍정적인 성과가 기대되고 있다.

이 작품의 이러한 성과는 중소업체의 작품 중 이례적인 사례라는 평가다. 업계에서는 이 작품이 소규모 업체의 새로운 생존전략을 보여줬다는 평가를 내리고 있다. 최근 게임시장은 모바일을 중심으로 하며 특히 경제력 여력이 있는 3040 세대를&주요 타깃으로 하고 있다. 그러나 이 작품은&경제력 등의 이유로 주변인의 입장인 20대 남성 유저층을 상대로 틈새시장을 공략했고 이를 통해 호응을 얻었다는 평가다.

라스트
'라스트 오리진' 1주년 이벤트에 유저들의 큰 호응을 보이고 있다.

실제 이 작품은 여성의 특정 몸매 등을 강조한 특징을 갖고 있다. 아울러 유저 친화적인 서비스를 운영하는 한편 페이 투 윈(P2W)을 배제한 사업모델(BM)과 경쟁요소를 부재 등의 요소를 갖췄다.

업계에서는 이 작품이 게임물에 대한 이중검열 문제를 공론화 시켰다고 설명했다. 이 작품은&게임물관리위원회를 통해 정상적으로 청소년이용불가등급을 판정 받았다. 그러나 구글과 애플에서 각각 선정성을 이유로 추가 검열을 받게 된 것. 이에 대해 앞서 업계에서는 이중검열 사례로 설명하며 중소업체들이 피해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외에도 이 작품은 서비스 기간 중 적극적인 유저 소통의 모습을 보이며 화제가 됐다. 업데이트 및 시스템 개선뿐만 아니라 캐릭터 제작 공모전, 시나리오 작가 모집 등을 통해 유저 의견을 수렴한 것. 이 같은 운영을 기반으로 마니아 유저층을 형성하며 안정적인 서비스의 기반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이 회사는 1주년을 기념한 이벤트를 대대적으로 전개하며 올해에도 흥행세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먼저 이 회사는 22일부터 내달 14일까지 특별 출석 프로모션을 갖는다. 기간 중 작품에 접속할 경우 자원은 물론 미니 페로, 미니 하치코 등을 획득할 수 있다. 또 갖은 기간 7일 동안 출석 완료 인증샷을 게시판에 올릴 경우 캐릭터 마우스 패드를 경품으로 지급한다. 이 밖에도 증강현실(AR) 카메라를 이용한 이벤트와 일일퀘스트를 완료할 경우 1주년기념 무료 스킨을 지급하는 프로모션을 준비하고 있다.

[더게임스 강인석 기자 kang12@thegames.co.kr]



배너



퀵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