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통합검색 입력 폼
잡코리아 주요 서비스
끝이 다른 시작 JOBKOREA 알바의 상식 albamon 공모전·박람회 CAMPUS MON 나만을 위한 맞춤 학습 잡코리아 러닝


게임뉴스 상세

넥슨 정상원 부사장ㆍ박지원 GCOO 물러난다

작성자
관련사이트 더게임스
작성일
2019-08-28

src=http://file.gamejob.co.kr/Community/News/View.asp?FN=/Community/News/img/2019/8/29/214455_43780_1349.jpg

넥슨의 정상원 개발총괄 부사장 겸 띵소프트 대표와 박지원 글로벌최고운영책임자(GCOO)가 물러난다. 최근 국내외에서 이뤄지는 이 회사의 조직개편이 주요 경영진으로 확대되는 모습이다.

2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정상원 부사장과 박지원 GCOO가 최근 사의를 밝혔다. 후임 인선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앞서 국내외에 걸쳐 대대적인 변화를 보인 이 회사의 조직개편이 수뇌부로도 확산된 것이다.

정 부사장은 ‘바람의나라’ 등 이 회사 초창기의 온라인 게임의 주요 제작진이었다. 2000년대 초반에는 이 회사 대표를 역임한 바 있다. 이후 넥슨을 떠나 네오위즈에서 ‘피파 온라인’ 시리즈를 총괄했다. 이후 다시 네오위즈를 떠나 2010년 띵소프트를 설립했고 이 회사가 넥슨의 자회사 네오플에 영입됐다.

박지원 GCOO는 지난 2003년 넥슨에 입사했다. 이후 일본법인 경영기획실장과 운영본부장을 역임했으며 일본법인 등기임원으로 글로벌 사업을 총괄했다. 2014년에는 이 회사 대표직을 맡기도 했다.

왼쪽
왼쪽 부터 정상원 부사장, 박지원 GCOO

이 회사의 초반 성장을 주도했던 핵심 경영진들이 모두 물러나게 된 것이다. 이로 인해 현재 넥슨코리아의 최고위급 임원은 이정헌 대표만&남게 됐다. 일각에선 두 주요 경영진의 퇴사와 관련해 근래 이 회사의 부진과 매각 무산 등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이 회사의 경우 국내외서 대대적인 조직개편을 단행하고 있다. 국내 모바일과 온라인의 사업본부 통합을 비롯해 엠바크 인수, 북미법인 등 전방위적인 조직개편이 이뤄지고 있는 것.

이 같은 상황에서 경영진까지 사퇴함에 따라 조직개편을 통한 이 회사의 분위기 쇄신은 더욱 강도높게 이뤄질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다만 일각에선 이 같은 조직개편이 향후 매각 재개를 위한 밑그림일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또한 업계는 이 회사 경영진들의 빈자리를 누가 채울 지에도 크게 주목하고 있다. 현재에는 허민 원더홀딩스 대표가 임원진의 빈자리를 채울 가능성이 높게 여겨지고 있다. ‘던전앤파이터’를 통해 확실한 성과를 낸 허 대표로 분위기를 개선시켜 나기지 않겠냐는 것이다.

시장에서는 이 회사가 자주 조직개편을 실시해 왔으나 최근에는 특히나 강도높은 변화를 추구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이 같은 변화가 매각 무산 이후 대대적인 변화를 꾀하는 김정주 NXC 대표의 의사가 크게 반영된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더게임스 강인석 기자 kang12@thegames.co.kr]



배너



퀵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