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통합검색 입력 폼
잡코리아 주요 서비스
끝이 다른 시작 JOBKOREA 알바의 상식 albamon 공모전·박람회 CAMPUS MON 나만을 위한 맞춤 학습 잡코리아 러닝


게임뉴스 상세

데브, 올해 신작 공세 통해 실적 회복할까

작성자
관련사이트 더게임스
작성일
2018-02-20

쿠키런:
'쿠키런: 쿠키워즈'

최근 신작 부재로 어려움을 겪어왔던 데브시스터즈가 올해는 이같은 부진에서 벗어나기 위해 본격적인 신작공세에 나선다.&

2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데브시스터즈(대표 김종흔, 이지훈)는 올해 신작 론칭 및 ‘쿠키런’ 판권(IP) 활용 사업 확대를 통한 매출 확대에 적극 나설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이 회사는 지난해 주력작 ‘쿠키런: 오븐브레이크’ 성과에 힘입어 매출이 전년 대비 16% 증가한 176억원을 달성했다. 그러나 투자 및 개발 자회사 증가 등으로 고정 비용이 상승함에 따라 영업손실 142억원, 당기순손실 159억원을 기록하는 등 적자폭이 확대됐다.

이 회사는 이에따라 올해 ‘쿠키런’ 세계관을 활용한 전략 배틀 모바일게임 ‘쿠키런: 쿠키워즈’를 시작으로 다양한 장르의 신작 선보일 계획이다. 또 기존 주력작 ‘쿠키런: 오븐브레이크’의 인기를 유지하는 한편&‘쿠키런’ 라이선스 사업도 적극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 회사는 지난해 지분 투자 등을 통해 젤리팝게임즈, 루비큐브(전 웨이브3스튜디오), 메이커스게임즈 등 개발 자회사를 늘려왔다. 또 이를 통해 전략 배틀, RPG, MOSNG 등 폭넓은 장르의 라인업을 준비해 왔다.

이 가운데 엔플과 공동 개발하는 ‘쿠키워즈’가 올해 이 회사의 첫 작품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이 작품은 감염된 쿠키들로부터 젤리를 지키는 이야기가 전개되며 실시간 PvP를 즐길 수 있다.

이 회사는 당초 지난해 이 작품을 론칭하겠다고 밝혔으나 일정이 지연돼 신작 공백에 대한 우려도 적지 않았다. 그러나 1분기 테스트를 통해 이 같은 분위기 반전에 나선다.&

또 ‘쿠키런’ IP를 활용한 라이선스 사업&매출도&규모가 점차 증가할 전망이다. 특히 서울문화사와 함께 출간하는 어린이 학습용 도서가 현재까지 약 310만부 이상 판매 실적을 기록한 데 이어 태국, 중국, 인도시네이사 등 해외 시장에 수출되는 성과를 거뒀다.

그러나 업계는&이 회사가 지속적으로 신작 론칭을 연기해왔다는 점에서 실적 회복 타이밍이 더 늦춰질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또 테스트 반응 등에 따라 향후 계획이 크게 달라질 수도 있다는 것이다. &

업계 한 관계자는 이 회사는 신작 공백이 계속돼 왔으나 주력작 ‘쿠키런: 오븐’이 시즌2 업데이트를 통해 순위 역주행에 성공하며 한숨 돌렸다는 평도 없지 않다면서 올해는 신작 론칭뿐만 아니라 기존 작품의 지속적인 상승세를 통해 실적 회복에 힘을 더할 것이라고&관측했다.

[더게임스 이주환 기자 ejohn@thegames.co.kr]



배너



퀵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