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통합검색 입력 폼
잡코리아 주요 서비스
끝이 다른 시작 JOBKOREA 알바의 상식 albamon 공모전·박람회 CAMPUS MON 나만을 위한 맞춤 학습 잡코리아 러닝


게임뉴스 상세

넷마블이달`이사만루2KBO`론칭

작성자
관련사이트 더게임스
작성일
2016-03-10

/
넷마블게임즈는 10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 블룸홀에서 이사만루2 KBO 발표회를 갖고 작품 론칭 일정 및 향후 서비스 전략을 발표했다.

넷마블이 캐주얼 야구 게임의 대표 시리즈 마구마구에 이어 공게임즈의 이사만루 시리즈 최신작을 선보이며 리얼 야구 명가 자리까지 차지한다는 계획이다.

넷마블게임즈(대표 권영식)는 10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 블룸홀에서 모바일게임 이사만루2 KBO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작품 론칭 일정 및 향후 서비스 전략을 발표했다.

이 회사는 이달 말 프로야구 시즌에 맞춰 이 작품을 론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작품 론칭에 앞서 사전등록 참가자를 모집하는 등 유저 몰이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공게임즈(대표 공두상)가 개발한 모바일 야구 이사만루 시리즈는 지난 3년 간 누적 다운로드 1500만을 돌파했으며 구글 플레이 최고 매출 12위를 기록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번 신작은 이 같은 시리즈의 게임성을 한층 발전시켜 현장감, 액션&시뮬레이션, 실시간 대전, 유저 간 선수거래 등에 초점을 맞춰 완성됐다.

공두상 공게임즈 대표는 이날 우리는 야구를 게임의 언어로 옮겨 놓는 사람이라는 것을 개발 철학으로 삼고 있다며 현장감과 비패턴이 결합된 진짜 야구다운 리얼을 구현해냈다고 이 작품을 소개했다.

특히 야구 게임의 사실감은 비주얼 구성뿐만 아니라 공이 어디로 떨어질지 모르는 것과 같은 비패턴으로 결정된다는 게 공 대표의 설명이다. 이번 신작은 그동안 지속적으로 고도화가 이뤄진 물리엔진과 인공지능(AI)을 통해 똑같은 상황이 반복되지 않는 새로운 재미를 선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이 회사는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유저가 가장 편리한 형태로 게임을 플레이할 수 있도록 자동, 수동, 시뮬레이션 등 다양한 모드를 지원한다. 또 모든 상황에서 이 같은 모드를 자유롭게 전환할 수 있도록 했다.

지난 3년간 쌓아온 기술력이 빛을 발하는 부분 중 하나는 유저 간 실시간 대결(PvP)이다. 특히 투구와 타격 간 싱크에 대한 완성도는 이 회사의 역량을 엿볼 수 있는 부분이다.

이 회사는 또 기존 야구 게임들과 달리 카드 형태로 구현된 선수들을 유저들이 자유롭게 거래할 수 있는 이적 시장 시스템을 구현해냈다. 이는 뽑기 운에 의존하지 않는 선수 영입 및 성장 시스템을 지향하는 것으로 이 작품의 핵심 중에 핵심이다.

국내 야구는 프로 리그 기반의 팬덤을 빼놓고 이야기할 수 없다. 때문에 이 회사는 KBO 원년부터 현재까지 모든 시즌을 구현하며 역사적 순간을 추억할 수 있도록 했다.

끝으로 이완수 넷마블게임즈 본부장은 넷마블은 마구마구 시리즈를 통해 온라인게임 시장부터 모바일까지 캐주얼 야구 게임 명가로서 자리 매김 해왔다며 이 같은 역량을 바탕으로 이번 신작을 서비스하며 리얼 야구 시장에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송진우, 염종석 해설위원이 참석해 이사만루2 KBO 대결을 펼치긷 했다. 또 두 해설위원의 전성기 시절 투구품 비교 영상을 공개하며 이 작품의 묘사 및 연출에 대해 설명하기도 했다.

/

<일문일답>

- 공게임즈는 이사만루뿐만 아니라 MLB 퍼펙트이닝도 서비스 중이며 해외에서 반응이 좋다고 들었다. 이에 대한 성과는 어떤지. 또 향후 넷마블과의 협업도 계획 중인지 궁금하다.
MLB는 지난해부터 퍼블리셔와 함께 이익을 내기 시작한 것 같다. 지표가 좋지 못할 때도 일일사용자(DAU) 10만 이상, 좋을 때는 20만까지도 기록한 것 같다. 글로벌 원빌드로 대만 등 5개국을 집중 공략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아직까지 더욱 공격적인 전략이 필요한 시점이다. MLB에 대한 넷마블과의 협업에 대한 것은 아직 서로 완전히 합의가 되진 않아 현재 말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

- 공게임즈는 그동안 게임빌을 통해 이사만루를 서비스했다. 최근 풀카운트의 경우 자체 서비스도 시도했다. 이번 신작의 경우 넷마블을 선택한 계기는 무엇인지.
우리는 야구 게임의 명작 시리즈를 만들겠다는 마음을 갖고 있다. 때문에 넷마블이 야구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는 점이 큰 동기부여가 됐다. 또 시장에 대한 이해 역시 놀라웠다. 비즈니스를 진행하면서 이래서 넷마블이 1등 하는구나 느끼기도 했다.

- 넷마블은 마구마구 IP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사만루를 새롭게 서비스했는데.
마구마구가 온라인과 모바일에서 모두 성공함에 따라 야구 게임 명가로서 자부심이 있다. 때문에 이 같은 자존심을 위해 리얼 야구 게임으로는 이사만루와 협력하려고 했다.

- e스포츠화에 대한 계획은 어떻게 되는지.
가장 먼저 준비해야 하는 것은 기본적인 게임성이다. 그 다음에야 공정성을 갖춘 기술력이 필요하다고 본다. 충분히 준비가 되면 e스포츠에 대한 도전은 반드시 진행해야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

[더게임스 이주환 기자 nennenew@thegames.co.kr]



배너



퀵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