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통합검색 입력 폼
잡코리아 주요 서비스
끝이 다른 시작 JOBKOREA 알바의 상식 albamon 공모전·박람회 CAMPUS MON


게임뉴스 상세

[롤드컵4강]로얄클럽3세트서2대1역전

작성자
관련사이트 더게임스
작성일
2014-10-12

width=500

스타혼 로얄클럽이 12일 서울시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2014(이하 롤드컵) 4강 B조 3세트 경기에서 오마이갓(OMG)을 따돌리며 2대1 역전에 성공했다.

3세트에서 로얄클럽은 정글 사냥꾼으로 피들스틱을 뽑는 과감한 선택을 했다. 피들스틱은 강력한 궁극기술로 대규모 전투에서 활약하는 챔피언. 하지만 방어력이 약해 정글 사냥 지배력이 약하고, 집중 견제를 당하면 순식간에 전장을 이탈하기에 잘 사용되지 않는다.

로얄클럽이 피들스틱이란 비장의 카드를 꺼낸 것은 정글에서의 이득보다는 대규모 전투 단계에서 팀에 힘을 주기 위한 선택으로 보였고, 이 노림수는 제대로 적중했다.

극초반 전투(인베이드)에서 이득을 본 로얄클럽이지만 무리한 드래곤 사냥이 역풍이 돼 글로벌 골드 차이는 시종일간 밀렸었다. 상대 OMG가 대규모 전투를 배제한 타워 철거 운영을 중심으로 경기를 지배했기에 팀의 강점을 살릴 수 없었다.

반전의 기회는 경기 후반부터 시작됐다. 로얄클럽은 상대의 압박에 제대로 손을 쓰지 못했지만 상대의 귀환타이밍을 노려 중단 공격로로 진격했고, 피들스틱의 궁극기술을 앞세운 과감한 공격개시로 이득을 봤다.

이어진 내셔 남작(바론) 사냥에는 성공했지만, 상대 쿨 유 지아준의 잘 큰 트위스티드 페이트의 견제에 무너졌다. 이 전투의 패배로 상단과 중단 공격로 억제기를 내줬지만, 상대가 하단 공격로 파괴까지 노리려는 욕심을 보이자 이를 제대로 파고들어 대승을 거뒀다.

이미 상대 진영의 넥스서 수호 타워(쌍둥이 타워)를 파괴해 놓은 로얄클럽은 상대의 백도어운영(적을 피해 건물을 파괴하는 운영법)에 휘둘리지 않고 진격해 역전할 수 있었다.

◆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2014 4강 B조
오마이갓(OMG) 1대2 스타혼 로얄클럽
1세트 OMG 승-패 로얄클럽
2세트 OMG 패-승 로얄클럽
3세트 OMG 패-승 로얄클럽

[더게임스 서삼광 기자 seosk@thegames.co.kr]



배너



퀵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