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통합검색 입력 폼
잡코리아 주요 서비스
잡코리아 알바의 상식 albamon 공모전·박람회 CAMPUS MON 나만을 위한 맞춤 학습 잡코리아 러닝


취업토크 상세

다들 첫회사 생각 많이 나시나요?

작성자
설잘보내세용
작성일
2018-02-14
조회수
961
좋아요 수
2
그냥 주저리 썰을 풀어보자면
전 대학졸업 후 청년창업을 경험하고 20대 끝자락 나이에
제대로 첫회사에 입사했습니다.
회사문화도 회식도, 가끔하는 팀간의 친목모임도 처음이였기에 모든게 설렜어요ㅋㅋ
회사에는 그럭저럭 적응했지만, 게임업계가 처음이기에 작업속도나 아트퀄리티가 만족스럽진않았어요. 그런부분 때문에 상사한테 찍혀 힘들었었죠.
그러던 중 얼마지나지않아 회사가 구조조정을 해서 거의 모든 직원들이 나왔습니다.
첫회사분들이 모두 성격이 좋으셔서 나온후에도 다들 화목하게 지내셨죠.
하지만 전 상사와의 마찰로 어색해지고, 단톡에서 얘기를 잘 안해 점점 소통을 안했습니다.
시간이 지나고 취업준비를 하고 면접도 수차례 본 후 새로운 회사 입사를 앞두고 있는데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면서, 처음 만났던 회사분들이 얼마나 좋은분인지 깨달았네요.
퇴사후 제 스스로가 선을 그어놓고, 이제와서 첫회사분들이 많이 생각나네요ㅜㅜ
포트폴리오만 늘면된다라는 생각으로 다녔는데, 역시 사람관계도 중요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새회사 입사를 앞두고 생각이 많아서 그런건가... 원래 다들 처음회사는 오래 기억이 남는지 궁금하네요.


배너



퀵메뉴